술 먹고 전화해도 되는데

작가명 전소민
발매일 2020년 01월 17일
분야 에세이
페이지 248
사이즈 122 * 191 * 21 mm
가격 14,500원
키워드 #한국에세이 #감성에세이 #자전적에세이 #사랑이야기 #사랑 #이별

책 소개

8c1ab899b9f269104026ba5ccdd745e2_1595937194_1224.jpg



‘왜 누군가를 사랑할수록 더 외로워질까’
조금은 비참하거나 애처로운 것도 사랑인걸까.





방송에서 비춰지는 귀여운 사랑꾼 이미지 덕분에 늘 사랑만 받으며 살았을 것 같은 사람, 하지만 ‘진짜’ 전소민은 어떤 사람을 만나 어떻게 사랑했을까. 이 책은 온전히 작가의 이야기가 담겨있다. 그녀는 예전부터 글은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유일한 수단이라고 믿으며 열심히 감정을 기록했다. 그렇게 빼곡히 쌓인 메모장에는 사랑이 가득했고, 처음 원고를 받았을 때 알 수 있었다. 아, 이런 사람이었구나. 배우 전소민이 아닌 사람 전소민은 사랑으로 가득 찬 사람이었구나.〈술 먹고 전화해도 되는데〉는 총 세 개의 파트로 나누어져 있다. 첫 번째 파트 ‘내가 누군가의 세상이던 순간’에서는 사랑할 때 느꼈던 소중하고 예쁜 감정들을 모아두었으며, 두 번째 파트 ‘그때의 나는 참 예뻤는데’에서는 이별 후 느꼈던 애틋하고 아픈 감정을 모아두었다. 마지막으로 세 번째 파트〈보드랍고 말랑말랑하게〉는 조금 특별하다. 사랑과 이별처럼 타인이 함께 있는 것이 아닌, 살면서 알게 된 온전히 자신만의 감정이 담겨있다.





누군가와 함께 있을 때도, 혼자일 때도 충분히 아름다운 사람,
그런 사람이 집필한 예쁘고 아픈 도서 〈술 먹고 전화해도 되는데〉